오픈 데스크

한쪽 벽면을 이용하여 세로로 일렬 배치한 구조로 앞쪽과 나머지 한쪽 측면까지 칸막이를 설치하여 독서실 못지않은 아늑하고 독립된 개인 공간입니다.
앞사람의 뒷모습을 쳐다보고 앉는 배치를 부담스러워 하는 이용자를 위한 자리입니다.